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이웃종교
사부중 & News
사설코너
오피니언
축사코너
> 뉴스 > 종합 > 사설코너 | 사설
     
호계위원 비구니 자격안 부결
2013년 06월 27일 (목) 15:35:36 불교저널 buddhismjournal@daum.net

조계종 제194회 임시중앙종회에 상정된 비구니 호계위원 자격을 명시한 종헌 개정안이 부결됐다. 이로 인해 25일 첫날부터 종회 운영이 파행을 겪었다. 비구니 의원들이 개정안 부결에 대한 항의 표시로 회의장을 빠져나갔고 오후 2시 속개된 회의에도 불참했기 때문이다. 결국 종헌 개정을 위한 3분의 2 정족수를 채우지 못한 종회는 정회를 선포하며 비구니 의원 설득작업을 벌였다. 종회의장 향적스님은 급기야 비구니 의원스님들과 안건상정을 위한 사전조율을 하지 못한 점을 사과하며 사태수습에 나섰다.

종단의 종헌종법상 남녀차별문제는 다름아닌 ‘승려’와 ‘비구’의 표현에 있다. 특히 선출직이든 임명직이든 그 자격을 ‘비구’로 묶어놓다 보니 ‘비구니’의 교역직 진출이 제한을 받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번 호계위원 자격에 비구니를 포함시키는 사안도 ‘비구’를 ‘승려’로 바꾸는 표현상의 문제였다. 그러나 종회를 구성하고 있는 대다수의 비구의원들이 반대의견을 피력했다. 일부 의원만이 남녀평등을 추구하는 현 사회에서 이 부분과 관련한 종헌개정을 지지하고 나섰을 뿐이다. 하지만 역시 결과는 부결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기득권을 차지하고 있는 비구들로선 좀더 지켜야 한다는 인식이 팽배하다는 반증에 다름 아니다.

솔직히 말해 종단의 법을 다루는 입법기구의 의원스님들마저 이러한 인식을 보여주고 있으니 실망스럽다. 승가공동체란 화합과 평등을 제일 원칙으로 한다. 승가가 분란과 갈등을 겪고 있다면 그것은 화합과 평등이 지켜지지 않는데 원인이 있다. 이번 종헌개정안 부결은 하나의 단순한 사안이 아니다. 우리가 깊은 관심을 갖고 해결해 나가야 할 숙제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불교저널

불교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박근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