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이웃종교
사부중 & News
사설코너
오피니언
축사코너
> 뉴스 > 종합 > 종단 | 핫이슈
     
“모두가 성불에 이를 때까지 물러남 없이 정진”
재단법인 선학원 9일 구족계·사미니계 수계산림 회향
2021년 12월 16일 (목) 16:18:34 이창윤 budjn2009@gmail.com
   
▲ 수계산림이 끝난 뒤 기념촬영.

“허공계는 다함이 있을지언정 저희의 서원은 끝없사옵니다. 영원토록 계율을 범하지 않을 것이오니, 모든 불보살님께서는 저희의 서원을 증명하여 주시옵소서.”

선학원 승가의 새로운 구성원이 탄생했다. 재단법인 선학원(이사장 법진)은 12월 8일부터 이틀간 중앙선원 금강계단에서 ‘제5회 구족계 수계산림’과 ‘제3회 사미니계 수계산림’을 봉행했다.

9일 열린 수계식에서는 원각사 현근 스님이 비구니계를, 선헤선원 청안 행자가 사미니계를 각각 수지하고, 선학원 승가의 일원으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전계대화상 철오 스님과 교수아사리 영주 스님, 갈마아사리 송운 스님, 존증아사리 보운, 종근, 지광, 정묘, 도홍, 청오 스님 등 3사 7증은 두 스님의 수계를 증명했다.

현근, 청안 두 스님에게 수계증을 전달한 전계대화상 철오 스님은 “마음을 잘 챙기며 열심히 정진하라.”고 짧게 법문하며 두 수행자의 새로운 출발을 격려했다.

   
 
   
 
   
 
   
 

앞서 8일 열린 고불식에서 수계자들은 부처님 전에 “숙세의 선근공덕으로 세속의 인연을 다 여의고 큰 서원을 발하여 불조의 혜명을 이어가고자 한다.”며, “모두가 성불에 이를 때까지 물러남 없이 정진할 것”이라고 고했다. 이어 “번뇌를 끊고, 삶과 죽음을 여의고, 위없이 넓고 깊은 부처님의 가르침과 혜명을 얻기 위해 계를 받는다.”며, “모든 중생을 교화해 모두 대해탈을 얻게 하겠다.”고 서원했다.

재단법인 선학원 이사장 법진 스님은 총무이사 지광 스님이 대독한 법어에서 “수계자들은 입지를 세워 불조의 혜명을 이어가고, 광도중생(廣度衆生)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출가자의 본분과 사명을 잃지 말라.”고 당부하고, “선학원 스님으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출가의 대의와 목적을 늘 가슴 속에 새겨 출가자로서 자랑스럽고 보람된 삶을 살아가라.”고 격려했다.

수계자들은 고불식이 끝난 뒤 이틀 간 △선학원사 △계목 강의 △염불 습의 △의식문 강의 △식차마나니계 강의 △사분비구니계본 강의 △사미니율의 강의 △기본 위의 습의 등 교육을 이수했다.

재단법인 선학원은 조계종이 <법인법>을 제정해 소속 도제의 교육·수계 권리를 제한하자 2015년부터 자체적으로 수계산림을 시행하고 있다.

이창윤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발행인 최종진(법진) | 편집인 이익권(지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