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이웃종교
사부중 & News
사설코너
오피니언
축사코너
> 뉴스 > 종합 > 사회ㆍ환경 | 핫이슈
     
국민 58% “코로나19 위기 종교자유 제한 가능”
교회발 코로나19 재확산에 개신교 신뢰도 크게 떨어져
2020년 09월 10일 (목) 18:20:02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수도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개신교 신뢰도가 다른 종교와 비교해 크게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개신교계 8개 언론사는 9월 2일 ‘코로나19의 종교 영향도 및 일반 국민의 기독교(개신교) 인식 조사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앤컴리서치가 진행한 조사는 무작위로 추출한 전국 만 19세 이상 일반국민 남여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3~20일 이메일을 통한 온라인 조사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코로나19 이전과 이후의 종교별 신뢰도를 묻는 질문에, 개신교 신뢰도가 더 나빠졌다는 응답자는 63.3%, 비슷하다 34.8%, 더 좋아졌다는 1.9%였다. 개신교인 가운데 24.%, 다른 종교인과 무종교인은 70%가 ‘더 나빠졌다’고 응답해, 개신교 신뢰도가 급격히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불교와 카톨릭은 현재와 비슷하다는 응답이 86.8%와 83%, 더 나빠졌다는 응답은 5.3%, 8.1%에 그쳐 신뢰도에 큰 변화가 없었다.

현재 믿고 있는 종교와 관계없이 가장 신뢰하는 종교로는 27.5%가 불교·원불교를 꼽았다. 가톨릭 22.9%, 개신교 16.3% 순이었다.

코로나19 사태 같은 위기 상황에서 국가의 종교의 자유 제한에 대해 응답자의 58.9%가 ‘국가는 종교의 자유가 헌법에 보장되어 있어도 제한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국가는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해서는 안 된다‘는 31.4%에 그쳤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개신교 대응 평가에는 우리 국민 74%가 ‘잘못하고 있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교회 모임·행사·식사 자제, 교회를 향한 정부와 사회의 요구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묻는 질문에도 70% 이상이 ‘잘못 하고 있다’고 답했다.

개신교인 66%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는 온라인 종교활동이 ‘바람직하다’고 응답했다.

목사의 정치 참여 입장을 묻는 질문에 77.7%는 ‘정치에 관여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했다. 14.2%는 ‘정치활동 등 정치에 직접 참여하지는 말고 정치적 목소리를 내는 것은 괜찮다’, 4.5%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정당 활동 등 정치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는 응답은 3.6%에 불과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 업무 제휴에 따라 <불교닷컴>이 제공한 기사입니다.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박근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