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이웃종교
사부중 & News
사설코너
오피니언
축사코너
> 뉴스 > 종합 > 종단 | 분원섹션
     
근대 고승·문인 편지 20점 입수
선학원, 만해·한영·경운·남전 스님, 황현 등
2019년 12월 27일 (금) 14:32:35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 1912년 12월, 만해 용운(萬海 龍雲, 1879~1944) 스님이 범어사에서 화엄사 혜찬 진응(慧燦 震應, 1873~1941) 스님에게 보낸 엽서이다. 만주에서 육혈포 세 방을 맞아 죽을 고비를 넘겼다는 일화와 함께 삶의 무상함에 대한 소회, 진응 스님에 대한 그리움을 적었다. 종이에 먹, 엽서, 14.2×8.9cm

재단법인 선학원(이사장 법진)이 만해 용운(萬海 龍雲, 1879~1944) 스님, 남전 한규(南泉 翰圭, 1868~1936), 경운 원기(擎雲 元奇, 1852~1936), 금명 보정(錦溟 寶鼎, 1861~1930), 금봉 병연(錦峰 秉演, 1869~1915), 영호 정호(映湖 鼎鎬, 1870~1948), 구하 천보(九河 天輔, 1872~1965), 매천 황현(梅泉 黃玹, 1855~1910) 등 근현대 고승과 문인의 편지 20점을 최근 입수했다.

입수한 편지는 한국미술품을 전문으로 다루는 경매사 칸옥션이 12월 12일 실시한 ‘제13회 미술품 경매’에 출품된 것들이다. 선학원은 만해 한용운 스님이 1912년 12월 화엄사에 주석하던 혜찬 진응(慧燦 震應, 1873~1941) 스님에게 보낸 엽서 1점과 스님·문인 편지 19점을 함께 낙찰 받았다.

이중 만해 스님이 진응 스님에게 보낸 편지는 만주에 포교 차 갔다가 강도를 만나 육혈포 3발을 맞고 거의 죽을 뻔했다는 일화를 만해 스님이 직접 남긴 기록이라는 점에서 사료 가치가 크다. 그동안 만해 스님은 러시아를 거쳐 만주를 여행하던 중 일진회원으로 오인한 독립군에게 총상을 입었다고 알려져 왔다.

만해 스님은 엽서에서 “오랫동안 소식이 끊겼으니 그 아쉬움 어찌 한량이 있겠습니까? … 그립고 그립습니다.”라고 적는 등 진응 스님에 대한 그리움과 삶의 무상함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스님과 문인 편지’ 19점은 구한말 호남지방을 중심으로 활동한 스님과 문인이 주고받은 것들이다. 편지글에는 당대 활동한 인물이 언급된 경우가 다수 있어 근대 지식인의 교유 양상을 살펴볼 수 있는 자료로 평가된다.

이중에는 1917년 친일종단인 원종에 대항에 설립된 조선불교선교양종교무원의 초대 교정 경운 원기 스님의 편지와 재단법인 선학원의 설립조사 남전 한규 스님이 쓴 편지, 근대 대강백인 영호 정호 스님이 쓴 편지가 포함돼 있다.

재단법인 선학원은 입수한 편지를 차례로 한국근대불교문화기념관 전시실에서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박근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