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이웃종교
사부중 & News
사설코너
오피니언
축사코너
> 뉴스 > 종합 > 종단 | 핫이슈
     
법원 판결에도 조계종은 ‘요지부동’
종무원 동원 입구 봉쇄…“강제집행 받아오라”
2017년 12월 31일 (일) 21:00:48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 이석만 불교닷컴 대표와 신희권 불교포커스 대표가 조계종 중앙종무기관이 입주해 있는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들어가려고 하자 관리팀 종무원이 막고 있다.

조계종이 “불교닷컴, 불교포커스 두 매체 기자가 출입하는 것을 막아선 안 된다”는 서울중앙지법의 판결을 무시하고 여전히 출입을 막았다.

이석만 불교닷컴 대표와 신희권 불교포커스 대표, 서현욱 불교닷컴 기자, 김정현 불교포커스 기자 등 두 매체 기자들은 12월 19일 오전 11시 50분 경 법원 판결에 따라 취재활동을 재개하기 위해 조계종 중앙종무기관이 입주해 있는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들어가려고 했으나 종무원들에게 출입을 저지당했다.

두 매체 기자들이 현관으로 들어서자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관리팀 직원들은 호법부와 홍보팀에 연락을 취하며 출입을 원천 봉쇄했다. 이 때문에 마침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을 방문한 택배기사가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도 벌어졌다. 법원 결정을 무시하는 조치에 112 신고도 이루어졌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출입문을 막은 전인동 호법팀장은 “중앙종회 결의사항에는 변동이 없다. 우리는 불교닷컴, 불교포커스 기자는 출입을 할 수 없다는 지침을 받았다.”고 말했고, 언론 담당인 정유탁 홍보팀장은 “우리는 지침대로 진행하겠다고 말씀드렸다. 들어오려면 강제이행조치 영장을 받아오라”고 말한 뒤 사라졌다. 정 팀장을 인터뷰하려고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으로 들어가려던 뉴스타파 취재진도 출입이 봉쇄됐다.

종무원들이 기자들의 출입을 막아서자 두 매체의 법률대리인이 “조계종 중앙종회가 법원보다 위에 있다는 것이냐. 조계종은 국법질서조차 지키지 않겠다는 것이냐”고 따지고, “가처분 결정은 취소가 되지 않는 이상 막을 수 없다. 법원의 판단은 누구나 존중해야 하는 것”이라고 항의했지만 닫힌 문은 열리지 않았다.

두 매체 기자의 출입을 막는 조계종의 행태는 12월 28일에도 달라지지 않았다.

이석만 불교닷컴 대표와 신희권 불교포커스 대표는 이날 오후 2시에 열린 조계종 중앙종무기관 종무식을 취재하려고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출입을 시도했지만 다시 저지당했다. “법원 결정을 왜 안 지키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종무원들은 “법원 결정은 법원에 가서 말하라”고 답했다.

신희권 대표는 “법원의 결정보다 조계종단이 정한 규정이 우선한다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것이 조계종의 현실이어서 가슴 아프지만 우리는 부당한 결정에도 취재 활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만 대표도 “종교집단도 국가 안에 존재하고 헌법을 지켜야 한다.”며, “헌법이 보장하는 언론의 자유를 침해·방해하고, 법원의 결정도 무시하는 조계종단의 태도를 반드시 묻겠다.”고 말했다.

한편,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 대표들은 매일 조계사 앞에서 조계종의 법원 판결 이행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이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불교는 남북직통, 통일 앞장서는게
“화쟁 실현으로 갈등 분열해소 원력기
봉은사와 갈등 현대차 신사옥 ‘환경평
종단협, 대통령 초청법회 첫 개최
"조계종 동국대 운영개입 반대, 총장
기념관 개관일까지 매일 ‘재단발전 기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김충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