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문화일반
학술
문화재
출판
예술
전시·공연
방송·언론
교육
> 뉴스 > 문화 > 문화재 | 핫이슈
     
‘나주 서성문 안 석등’ 88년 만에 귀향
국립나주박물관 11일 제막·점등식
2017년 05월 15일 (월) 15:15:17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 1992년 이후 경복궁으로 옮겨진 나주 서성문 석등.

국립중앙박물관 야외 전시장에서 있던 보물 제364호 나주 서성문 안 석등이 88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갔다.

국립나주박물관은 5월 11일 오후 3시 박물관 중앙홀에서 ‘나주 서성문 안 석등 제막 점등식’을 가졌다.

간주석에 새겨진 명문에 따르면 이 석등은 고려 선종 10년(1093) 7월에 조성된 것이다. 원래 흥룡사에 있던 것인데, 나주읍성 서문 근처 몇 군데를 옮겨 다니다가 일제강점기인 1929년 서울 경복궁으로 옮겨졌다. 당시 화사석과 보주 등 일부 부재가 사라졌다. 지금 화사석과 보주는 석등을 서울로 옮긴 뒤 새로 만들어 보충한 것이다. 석등이 있던 흥룡사는 어느 곳인지 알려져 있지 않다.

국립나주박물관 관계자는 “‘나주 서성문 안 석등’이 국립나주박물관에 돌아옴으로써 고려시대 나주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널리 알리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제막식에 앞서 국립나주박물관은 최선주 국립중앙박물관 아시아부장이 ‘고려시대 석등 양식과 나주 서문 석등’을, 향토사학자 윤여정 씨가 ‘사진으로 본 서문 석등의 어제와 오늘’을 각각 강연했다. 또 축하공연도 이어졌다.

이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희생제의
"법화사상의 저변 확장에 큰 역할"
[부고] 안채란 동국대 이사 별세
조계종 불교전문서점 주간 베스트(5.
“능침사찰 권위·격식, 시대성 잘 간
[부고] 최윤희 BBS 라디오제작국장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1, 102동 206호(경운동, 운현궁SK허브) | 문의전화 02)720-6630, 734-9654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최종진(법진스님) | 편집인 박근직(한북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dhismjournal@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