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사부중 & News
오피니언
사설코너
이웃종교
축사코너
불기2554년도 신년법어&신년사
불기2558년 신년법어&신년사
> 뉴스 > 종합 > 사회ㆍ환경
     
어려울 때 종교에 귀의는 옛말
경제적 상황 따라 종교활동 양극화 현상 뚜렷
서울연구원 ‘서울사회학’서 연구조사결과 발표
2017년 04월 25일 (화) 09:32:23 김종만 기자 purnakim@buddhismjournal.com
경제적 어려움에 처하게 되면 더욱 종교에 의지하게 된다는 말은 이제 사실이 아니다.
   
▲ 서울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서울사회학'표지.


오히려 경제적 부를 누릴수록 종교활동이 활발해지고 경제적으로 곤란에 처하게 되면 종교활동이 위축되는 양극화 현상이 빚어지게 된다.

이러한 연구결과가 최근 서울시 산하 연구기관인 서울연구원이 펴낸 《서울사회학》에 실린 ‘청년세대, 피안은 어디인가?-행복, 종교, 세대의 관계성 탐색’에서 나왔다.

이 연구결과에 따르면 소득수준이 높은 동네일수록 종교를 가진 사람의 비율이 높다. 서울자치구별 유종교 비율 순으로 보면 강남구가 58.1%로 가장 높고, 강서구가 55.8% 송파구 53.6% 서초구 50.9%였다. 반면 은평구가 31.4%로 가장 낮았고 영등포구가 33.3% 도봉구가 33.7%로 그 뒤를 이었다.

이 연구는 2015년 여론조사기관인 서울 서베이가 서울에 사는 만 15세 이상 4만 6800명을 대상으로 거주지별 종교 유무 등을 조사한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것이다.

이번 조사결과에 의하면 젊은이들의 유종교율도 감소세로 나타난 것이 특징이다. 젊은이들의 유종교율은 2007년 47.3%에서 2017년 42.8%로 10년새 4.5%가 줄었다. 이러한 현상은 통계청이 지난해 말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에서도 종교인구가 43.9%로 감소세를 보인 것과 일치한다. 무엇보다 ‘종교가 없다’고 답한 비율이 56.1%로 전체의 절반을 넘긴 것도 처음이다.

이 연구결과를 놓고 볼 때 현실적으로 두드러진 특징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된다. 즉 한국에서의 종교활동이 점점 더 중산층을 위한 종교에 가까워지고 있다는 점이다. 경제적으로 또는 시간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종교활동은 점차 축소되고 있는 것이 이를 반증한다. 더욱이 취업난 속에서 시간에 쫓기고 있는 젊은이들의 종교활동 위축과 종교인구 감소도 눈여겨봐야 할 대목이다.

이에 대해 포교일선에서 뛰고 있는 교계의 한 인사도 “불자수 300만 급감을 현실로 맞고 있는 불교계의 대응이 시급하다”면서 “연구결과를 심도있게 분석해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여러 대안이 제시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법화사상의 저변 확장에 큰 역할"
[부고] 안채란 동국대 이사 별세
“능침사찰 권위·격식, 시대성 잘 간
조계종 불교전문서점 주간 베스트(5.
[부고] 최윤희 BBS 라디오제작국장
새 국가지정문화재를 한눈에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1, 102동 206호(경운동, 운현궁SK허브) | 문의전화 02)720-6630, 734-9654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최종진(법진스님) | 편집인 박근직(한북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dhismjournal@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