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문화일반
학술
문화재
출판
예술
전시·공연
방송·언론
교육
> 뉴스 > 문화 > 예술
     
조계종 현직 부장 스님 산수화 전시 화제
원학 스님, 남종화 진수 뽐내
6월29일∼7월 6일 나무갤러리 서화 56점
2009년 06월 25일 (목) 13:25:32 서현욱 기자 mytrea70@yahoo.co.kr
   
▲ 원간산유색 근청수무성(遠看山有色 近廳水無聲)
조계종 총무원 현직부장 스님이 남종화류 산수화 전시회를 열 예정이어서 화제이다.

의제 허백련의 수제자인 우계 오우선으로부터 남종화를 사사한 조계종 총무부장 원학 스님이 그 주인공. 원학 스님은 15년 동안 틈틈이 수행삼아 그려온 산수화 등 67점을 6월 29일부터 7월 6일까지 서울 견지동 불교중앙박물관 나무갤러리에서 ‘三耳室(삼이실) 圓學(원학)스님 초대展’을 통해 일반에 공개한다.

이번 원학 스님의 산수화전은 지난 4월 8일 문을 연 불교중앙박물관 나무갤러리의 개관 기념전인 불화장 석정 스님 선서화전에 이은 두 번째 초대전이자 원학 스님의 여섯 번째 개인전이다. 개막식은 6월 29일 오후 4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1층 로비에서 연다.

원학 스님은 이번 초대전에서 ‘계산청진(溪山淸眞)’,을 비롯해 ‘《금강경》사경’ 2부, 《금강경오가해》, ‘원간산유색 근청수무성(遠看山有色 近廳水無聲)’, ‘추침인영수 상염국화비(秋侵人影瘦 霜染菊花肥)’, ‘편범안행상불염(片帆鴈行相不厭)’ 등을 화제로 그린 산수와 화조, 서예 등 56점을 선보인다.
   
▲ 조전춘신(早傳春神)

三耳室(삼이실)은 원학 스님의 호로 “총무원 소임은 머슴살이로 종도들의 말을 잘 듣고 귀 밝은 소임을 보자는 뜻에서 지은 것”이라고 했다.

원학 스님의 남종화는 선서화와는 다른 정통 산수화로 창작에 얽매이지 않고 자산, 강, 바위, 기슭 등 자연을 소재로 담백한 수묵으로 화폭에 옮긴 것이 특징이다.

   
▲ 추침인영수 상염국화비(秋侵人影瘦 霜染菊花肥)

서현욱 기자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박근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