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문화일반
학술
문화재
출판
예술
전시·공연
방송·언론
교육
> 뉴스 > 문화 > 예술
     
그림으로 만나는 성철 · 법정스님
김호석 화백 '웃다' 개인전 6월 5일까지 공아트스페이스
2012년 05월 22일 (화) 08:50:49 김종만 기자 purnakim@buddhismjournal.com
‘무소유’의 상징적 대명사로 회자되는 법정스님.
원적에 든지 2년. 최근 조계종단 내의 승려 도박사건으로 실망과 염려가 승가에 쏠리고 있는 시점에서 법정
   
▲ 김호석, 법정스님 139×73㎝, 2012.
스님이 그림으로 살아 우리 곁을 찾는다.

김호석(55)화백은 큰스님들의 얼굴을 그린 수묵화 개인전 ‘웃다’를 서울 관훈동 공아트스페이스에서 23일부터 6월 5일까지 갖는다.

“장례식을 하지 마라. 수의도 짜지 마라. 평소 입던 무명 옷을 입혀라. 관도 짜지 마라. 강원도 오두막의 대나무 평상 위에 내 몸을 놓고 다비해라. 사리도 찾지 마라. 남은 재는 오두막 뜰의 꽃밭에 뿌려라.”
법정스님이 마지막 입적하기 전 남긴 유언이다. 스님의 유언은 요즘 시기에 그 울림이 크게 느껴진다.

김호석 화백은 법정스님과 함께 성철스님의 초상도 그려냈다.
“중들은 참선정진 말고 다른 재주 가지고 있으면 안돼”
서릿발 같은 호령이 금새라도 내려질 기세다.

수묵 인물화에 뛰어난 김호석 화백은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1999년)로도 선정돼 그 기량을 갈수록 뽐내고 있다. 전시문의=02)730~1144

-김종만 기자
김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박근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