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문화일반
학술
문화재
출판
예술
전시·공연
방송·언론
교육
> 뉴스 > 문화 > 예술
     
“불교문학 아끼는 분들 마실오듯 오셔요”
‘2011 유심 문학의 밤’ 행사…23일 신사동 세미나실서
2011년 12월 09일 (금) 10:52:11 박성열 기자 incense@buddhismjournal.com

만해스님의 문학정신 계승을 위해 발행되는 격월간 시전문지 『유심』에서 ‘2011 유심 문학의 밤’ 행사를 개최한다.

오는 23일(금) 오후 6시, 강남구 신사동 유심 아카데미 세미나실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선 ‘올해의 좋은 시(시조)’ 시상식에 이어 불교문학 애호가들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우정과 친교의 시간’이 마련된다.

이날 수상하는 ‘유심 선정 올해의 좋은 시와 시조’는 각각 1편씩이다. △시 부문 홍종화 시인의 <오래된 생불>(유심 5/6월호 게재), △시조 부문 김강호 시인의 <향낭(香囊)>(유심 7/8월호 게재) 등이 그것.

만해 한용운 스님이 1918년 창간한 문예지 『유심』은 지난 2001년 봄 만해사상실천선양회에 의해 복간돼 현재는 격월간으로 발행되고 있다. ☎문의: 유심 편집실 02) 739-5781.


‘유심 선정 올해의 좋은 시’


오래된 생불(生佛) / 홍종화


어미개가 새끼를 11마리 낳았다
눈에는 눈물이 그렁그렁하고 털은 까칠했다

어미개가 탯줄을 잘라 먹고 새끼 똥을 먹어 치웠다
황금 꽃똥을 먹었는데 시꺼먼 설사를 해댔다

어미개가 새끼를 핥아 주었다
양수를 머금었던 강아지들의 털이 녹차밭 같았다

어미개는 배가 홀쭉해도 젖을 먹였다
젖에선 피가 났지만 두 눈만 껌뻑거렸다

장마 지나 개집에 곰팡이가 들이쳐도
어미개는 늘어진 젖을 드러내고 보살처럼 앉아 있었다

그렇게 오는 생불(生佛)은
아무도 몰랐다


홍종화 | 강릉 출생. 2008년 《유심》으로 등단. 강원작가회의 회원. 현재 동해광희중학교 교사.


‘유심 선정 올해의 좋은 시조’

향낭 / 김강호


차오른 맑은 향기 쉴 새 없이 퍼내어서
빈자의 주린 가슴 넘치도록 채워 주고
먼 길을 떠나는 성자
온몸이 향낭이었다

지천명 들어서도 콩알만 한 향낭이 없어
한 줌 향기조차 남에게 주지 못한 나는
지천에 흐드러지게 핀 잡초도 못 되었거니

비울 것 다 비워서 더 비울 것 없는 날
오두막에 홀로 앉아 향낭이 되고 싶다
천년쯤 향기가 피고
천년쯤 눈 내리고……


김강호 | 199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아버지》가 있음. 이호우시조문학상 신인상 수상.

- 박성열 기자 

박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ヴィトン 財布
2013-09-27 15:02:19
http://www.jidaiemaki.jp/louisvuitton/
covered a rival Australian bionic implant in September 2012.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박근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