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여시아문
새로 쓰는 만해 불교대전
안국당간_김태완
안국당간_이도흠
특별기획 만해 한용운
영화로 보는 인생
문화초대석
건강교실
풍경한담
처음 읽는 선불교의 역사
길 따라 떠나는 사찰순례
마음까지 건강해지는 음식
불교의 무형문화재
지상전시회
마하시선원에서 보낸 열흘
해외불교
붓다를 만난 사람
들판에서 듣는 법문
행복을 위한 에니어그램
선원초대석
> 뉴스 > 기획ㆍ연재 > 수행
     
(18) 척주를 풀어주고 강화는 동작 5)척주 좌우로 비틀기_개요 및 주의 사항, 동작 2-1, 동작 2-2
움직이는 능력 강화·좌우 불균형 해소
2010년 07월 19일 (월) 17:36:08 김재민 mauna67@paran.com
앞서 말씀드렸듯이(13회 참조) 척주는 앞·뒤·양 옆과 좌우 비틀기, 네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습니다. 척주를 강화하고 풀어주는 지금까지의 동작들은 세 방향으로 하는 것들이었고, 이제는 척주를 ‘비트는’ 동작을 소개하겠습니다.

척주를 비트는 동작은 매우 다양합니다. 선 자세나 바닥에 척주를 대고 누워서나 바닥에 앉아서 또는 지금 소개할 것들처럼 의자에 앉아서 동작을 할 수도 있습니다.
어떤 식으로 하던 비트는 동작들은 척주에 유익한 효과를 줘서 이를 정상 상태로 만들고 움직이는 능력을 향상시킵니다. 또 척주를 지탱하는 모든 신경과 근육에 신선한 혈액을 많이 공급해 주고 활력이 넘치게 만듭니다. 사무실에서 문서를 작성하거나 타이핑, 전화를 걸고 받는 등의 업무는 모두 몸의 한쪽을 과도하게 사용하는 것입니다. 척주를 비트는 동작은 이런 일들에서 발생하는 불균형을 바로잡는데도 도움이 됩니다.
척주를 풀어주고 강화하는 다른 동작들처럼 비트는 동작들도 간단하게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다음 사항을 주의해야 합니다.

주의: 비트는 동작을 하기 전에 반드시 척주를 똑바로 세워서 척추뼈(등골뼈)가 압박을 받지 않게 합니다. 따라서 우선 바르게 앉는 자세를 하고, 동작을 시작하기 전에 잠시 앉은 자세를 잘 살펴보며 척주를 늘리듯 천장 방향으로 살짝 뻗습니다.


   
[그림1] 동작 2-1
1. 왼팔은 몸통 앞을 가로질러 왼손바닥이 오른 넓적다리 바깥에 닿게 합니다. 오른팔은 몸통 뒤로 돌려서 오른 손등을 왼허리에 댑니다([그림 1] 참조).
2. 숨을 들이쉬면서 척주를 골반에서부터 위로 들어 올리고 가슴과 갈비사이(늑간)부위를 엽니다.
3. 숨을 내쉬면서 천천히 머리를 오른쪽으로 돌려 오른 어깨너머를 봅니다. 목이 숙여지거나 젖혀지지 않도록 유지하며 눈은 동작을 따라서 수평으로 움직이세요. 이렇게 하면 목이 곧게 펴지고 알맞게 늘어나서 척주 전체를 바른 상태로 유지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4. 숨을 들이쉬면서 척주 전체를 쭉 늘립니다.
5. 숨을 내쉬면서 편안하게 느껴지는 한도 내에서 가능한 더 강하게 상체를 오른쪽으로 비틉니다. 오른 어깨에 긴장을 풀고 좀 더 뒤로 비틀어지게 합니다.
6. 천천히 고요하게 호흡을 하면서 동작을 유지합니다. 숨을 내쉴 때마다 몸통이 조금씩 더 비틀어지게 하세요. 억지로 하려하지 말고 그냥 저절로 되게 둡니다.
7. 숨을 들이쉬면서 천천히 중앙으로 돌아와 정면을 바라보며 손과 팔을 풉니다.
8. 반대 방향으로 동일한 방식으로 합니다.


   
[그림2] 동작 2-2
1. 바르게 앉는 자세를 합니다.
2. 왼손바닥을 오른 넓적다리 바깥에 닿게 합니다. 오른팔을 몸통 뒤로 돌려 엉덩이 바로 아래의 의자 앉는 부분의 뒤쪽을 오른손으로 잡습니다([그림 2] 참조).
3. 숨을 들이쉬면서 척주를 위로 쭉 뻗는 동시에 가슴을 열고 갈비사이부위를 들어올리세요.
4. 숨을 내쉬면서 천천히 머리를 오른쪽으로 돌리고 눈은 시선이 오른 어깨너머를 볼 수 있을 때까지 수평으로 동작을 따라갑니다.
5. 숨을 들이쉬면서 척주를 쭉 늘립니다.
6. 숨을 내쉬면서 편안하게 느껴지는 한도 내에서 위몸통을 오른쪽으로 가능한 강하게 비트세요. 오른 어깨에 긴장을 풀고 좀 더 뒤로 비틉니다.
7. 천천히 고요하게 호흡하면서 자세를 유지합니다. 숨을 내쉴 때마다 몸통이 조금씩 더 뒤로 비틀어지게 합니다. 억지로 하려하지 말고 호흡의 흐름에 따라서 저절로 그렇게 되도록 둡니다.
8. 숨을 들이쉬면서 천천히 중앙으로 돌아와 정면을 바라보며 손과 팔을 풉니다.
9. 반대 방향으로 동일한 방식으로 합니다.

김재민/동국대 인도철학과 강사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김충기 | 편집인 이익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