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이웃종교
사부중 & News
사설코너
오피니언
축사코너
> 뉴스 > 종합 > 세계 | 핫이슈
     
미 의원들 “티베트 자치지지…달라이 라마 백악관에 초청하라”
여야 상하원 의원들, 바이든 행정부에 서한…중국 반발 예상
2021년 12월 31일 (금) 14:26:05 연합뉴스 .

(워싱턴=연합뉴스) 미국 상원과 하원 의원들이 중국 티베트의 자치를 지지하는 서한을 미 행정부에 보냈다.

공화당 마르코 루비오, 민주당 패트릭 리히 상원 의원은 14일(현지시간) 티베트인의 권리와 자치권, 존엄 보호가 미국의 티베트 정책에서 원칙이 돼야 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우즈라 제야 국무부 차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서한에는 상원의 여야 의원 100명 중 38명이 서명했고, 하원에서도 민주당 짐 맥거번, 공화당 크리스 스미스 의원 주도로 서명 작업이 이뤄졌다.

제야 차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티베트 문제 관련 특별 조정관 지명을 앞두고 있다.

여야 의원들은 서한에서 미국의 근래 대통령 5명 중 4명이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를 백악관에 초청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도 초청하거나 그가 머무는 인도에서 만날 것을 제안했다.

또 미 행정부를 향해 티베트 망명정부와의 관계 심화, 티베트에서 종교의 자유 지지와 정치범 옹호, 중국과 티베트의 대화 증진을 위한 정치적 노력을 주문했다.

이들 의원은 중국이 티베트에 의미 있는 자치권을 부여할 의무를 재확인할 것과 함께 네팔 내 티베트 난민이 직면한 장애물 해결, 티베트 언어와 문화의 보존, 티베트 정책에서 다자간 조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중국은 1950년 티베트를 침공해 1951년 '시짱(西藏·티베트) 평화해방 방법에 관한 협의'라는 조약을 맺고 티베트를 병합했다. 이후 1959년 독립을 요구하는 대규모 봉기를 진압하고 1965년 이 지역을 시짱 자치구로 편입했다.

중국의 압박을 피해 1959년 티베트를 탈출한 달라이 라마는 인도 북부 다람살라에 티베트 망명정부를 세우고 비폭력 독립운동을 이끌어 왔다.

인권단체들은 중국이 티베트인의 종교적 생활과 문화를 억압하면서 임의 구금과 고문 등 수많은 인권 침해를 자행한다고 주장해 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의 인권 문제를 이유로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했다.

또 지난달 시진핑 중국 주석과 첫 화상 정상회담 때 인권 관련된 의제 중 하나로 티베트 문제를 다뤘다고 백악관이 밝히기도 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티베트 문제에 대한 미국의 강력한 지지는 이를 내정 간섭이라고 보는 중국으로부터 비난 등 강한 반응을 불러올 것”이라고 말했다.

류지복 특파원 | 연합뉴스 jbryoo@yna.co.kr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발행인 최종진(법진) | 편집인 이익권(지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