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이웃종교
사부중 & News
사설코너
오피니언
축사코너
> 뉴스 > 종합 > 이웃종교 | 핫이슈
     
직원 채용 자격에 종교…인권위 권고 거부 대학들
숭실대·총신대 등 방침 고수…노동부 “고용정책법 위반이지만 제재 규정 없어”
2021년 12월 31일 (금) 14:14:46 연합뉴스 .

(서울=연합뉴스) 숭실대 등 일부 학교들이 여전히 교직원 지원 자격을 특정 종교인으로 제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숭실대는 올해 전체 계약직 채용 공고 104건 가운데 102건에서 지원 자격으로 ‘본교 건학 이념에 부합하는 기독교인’을 명시했다.

임원 운전기사와 승강기 안전관리자부터 변호사, 변리사까지 직종을 가리지 않고 이런 자격을 내세운 것으로 파악됐다.

교원 채용 공고 45건 중 10건도 지원 자격으로 같은 조건을 제시했다.

지원 자격에 기독교인일 것을 기재하지 않은 교원 채용 공고도 ‘관계 법령 및 본 대학교 규정에 따라 임용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 등을 자격 조건으로 요구했다.

숭실대 정관은 교원과 일반 직원의 임용 자격으로 ‘무흠한 기독교인’을 명시하고 있다. 이사, 감사 등 임원은 ‘기독교 세례교인으로서 10년 이상 세례교인의 의무를 다한 자’여야 한다.

숭실대 관계자는 “교직원은 입사 당시 기독교인이어야 하는 게 맞는다”고 말했다.

총신대도 올해 계약직과 교원 등을 뽑는 채용 공고 49건에서 지원 자격으로 ‘기독교 세례교인’을 요구했다. 교원 임용 관련 규정에서도 자격 조건으로 교인일 것을 정하고 있다.

성결대도 인사 규정에서 전임교원과 일반직원 임용 시 세례교인일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고, 한남대 역시 교원과 직원 임용 자격으로 기독교인을 명시하고 있다.

인권위는 이런 채용 방침이 고용차별이라고 판단해 필수적인 경우를 빼고는 자격을 제한하지 않도록 권고했으나, 2019년 숭실대는 이를 수용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총신대, 성결대, 한남대 등도 같은 권고가 내려졌으나 이들 대학은 모두 불수용했다.

인권위는 기독교 신자라는 요건이 ‘진정직업자격’(직무 수행에 필요한 자격·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으나, 대학들은 종립학교의 설립 목적 달성과 자율성 보장 등을 위한 조치라고 맞섰다.

그러나 기독교 이념을 기반으로 설립된 이화여대는 교직원 자격을 종교적으로 제한하지 않고 있고, 2010년 재단 종교의 신자들로 교직원 지원 자격을 제한한 종립 사립대학교 2곳은 인권위 시정 권고를 수용하기도 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권고를 수용하지 않은 경우가 많지는 않다”면서도 “따로 마련된 대응 방안은 없다”고 말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고용정책기본법에 신앙을 이유로 차별하지 않고 균등한 취업 기회를 보장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어 숭실대 등의 사례는 위반 사항에 해당한다”면서도 “법적으로는 제재 규정이 없기 때문에 고용센터를 통한 지도 조치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행 사립학교법이 사무직원의 채용과 관련된 사항을 각 학교의 정관에서 정하도록 하고 있다”며 “별도 조치는 계획된 것이 없다”고 전했다.

홍유담 | 연합뉴스 ydhong@yna.co.kr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발행인 최종진(법진) | 편집인 이익권(지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