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이웃종교
사부중 & News
사설코너
오피니언
축사코너
> 뉴스 > 종합 > 종단 | 핫이슈
     
“탐욕과 오만의 인과 먼저 깨쳐 참회하자”
진각종 총인 경정 정사 신년법어
2020년 12월 18일 (금) 11:33:11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 총인 경정 정사.

대한불교진각종 총인 경정 정사가 12월 18일 신년법어를 발표했다.

경정 총인은 법어에서 “만물은 화합에서 생성하여 천차만별이라도 법계는 일여(一如)여서 본래 화합상”이라며, “서로 다름을 존중하여 배려하고 동참하면 이웃이 어울려서 평등사회가 찾아온다.”고 말했다. 또 “지금 인류는 미증유의 질병을 경험하며 생업이 험난하고 생명이 지쳐 위태하다.”며, “탐욕과 오만의 인과를 먼저 깨쳐 참회하고, 생태를 보살펴서 병역의 고리를 막아내자.”고 당부했다.

다음은 신년법어 전문.

화합과 동참의 시대를 열어갑시다

새해에도 태양은 동녘에 떠올랐습니다.
대일법신의 혜광慧光이 사바의 아픔을 걷어내고
온 세상에 밝고 맑은 서기瑞氣가 샘솟아서
화합과 동참의 희망이 항상 하길 서원합니다.

심인진리의 종문이 불법의 새 지평을 열고
생활 중에서 깨달아가는 방편을 베풀었으니
불교의 혁신불사를 여법如法하게 지속하여
즉신성불과 현세정화의 서원을 새롭게 합시다.

만물은 화합에서 생성하여 천차만별이라도
법계는 일여一如여서 본래 화합상입니다.
서로 다름을 존중하여 배려하고 동참하면
이웃이 어울려서 평등 사회가 찾아옵니다.

지금 인류는 미증유의 질병을 경험하며
생업이 험난하고 생명이 지쳐 위태합니다.
탐욕과 오만의 인과를 먼저 깨쳐 참회하고
생태를 보살펴서 병역의 고리를 막아냅시다.

종교인이 상승相乘의 교화를 살려내면
정치가는 상보相補의 정책으로 쟁론하고
경제계가 상생相生의 경쟁을 궁구하여
온화한 웃음이 넘치는 시대가 기다립니다.

금년 새해에는 병病 빈貧 쟁諍의 아픔을
넘어 따듯한 손길로 함께 보듬어 갑시다.

진기 75년 새해 첫 아침
총인 경정 합장

이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김충기 | 편집인 이익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