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문화일반
학술
문화재
출판
예술
전시·공연
방송·언론
교육
> 뉴스 > 문화 > 출판 | 핫이슈
     
“부처님 당시에서 너무 벗어났다”
시현 스님 ‘비구 급선무’
2020년 12월 03일 (목) 17:46:16 박선영 기자 budjn2009@gmail.com
   
▲ 불광출판사| 6만 원(독송본, 해설본 세트)

빨리어 포살본을 한글로 옮기고 자세한 주석을 달았다. 저자 시현 스님은 포살본을 번역하는 형식을 취했지만 이미 부처님의 가르침과는 멀어진 한국의 수행 풍토에 대해 성찰하고 어떻게 ‘근본불교’로 돌아갈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이 책에 담았다.

부처님 당시 수행자들은 우기(雨期) 세 달 동안은 바깥출입을 금하고 오로지 수행에 몰두했다. 이때 매 15일과 그믐날은 ‘포살’을 하며 제정된 계율을 모두 합송, 수행 중 허물은 없었는지 되돌아보고, 허물이 있다면 참회했다.

부처님 당시 포살 참여는 예외가 없어 부처님도 참여했고 아라한들도 참석했다. 부처님은 포살 혹은 자자 의식에 예외 인원을 인정하지 않았다.

한국불교에서 단절된 전통이 된 포살은 2008년 되살아났지만 동안거, 하안거에 각각 1회, 세납이나 승납이 많으면 참여하지 않아도 된다는 규정으로 완화된 채였다. 이런 규정과 상관없이 부처님 당시처럼 날짜를 지키는 선원도 간혹 있다.

시현 스님은 한역(漢譯) 그리고 다시 우리말로 번역된 포살계본은 번역 과정에서 원뜻이 심각하게 훼손되기도 했고 오해 때문에 엉뚱한 항목이 송출되기도 했다고 한다. 당시의 제정 취지와 실제 금지하고자 했던 내용에서 너무 멀어졌다는 것이다.

저자는 이 책은 부처님 당시 포살 의식이 어떠했으며 실제 내용과 함의는 무엇인지 새로운 번역과 주석을 통해 낱낱이 추적한다. 이를 통해서 저자가 찾으려고 하는 것은 부처님 당시의 ‘의도’와 ‘실천’이며, 결국 어지러워진 한국불교의 수행풍토를 비판하는 결과를 낳았다.

저자는 한국불교 교단에 ‘(각자) 양심에 의존할 것이 아니라 (포살본에서 부처님이 규정한 대로) 율장에 따라 살아갈 것’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박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김충기 | 편집인 이익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