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신행
포교
수행
영험ㆍ가피
여성
어린이ㆍ청소년
시니어
> 뉴스 > 신행 > 신행 | 핫이슈
     
“법보신문이 전준호 명예훼손…정정보도하라”
서울중앙지법, “담당기자·김성권와 공동 500만 원 손해배상금 지급”
2019년 11월 01일 (금) 11:49:57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 전준호 전 대한불교청년회 중앙회장(현 종교자유정책연구원 원장).

청년단체 대표로 활동하며 사재를 털어 운영비를 댄 전준호 전 대한불교청년회 회장에게 덧씌워진 공금 횡령 의혹이 법원 판결을 통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법원은 전준호 전 회장이 <법보신문>과 김성권 전 대한불교청년회 회장(조계종 총무원장 종책특보)을 상대로 낸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청구 사건에서 “정정보도와 손해배상금 500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5민사부(재판장 이동욱)는 23일 “피고 <법보신문>은 이 사건 대상 기사에 대하여 정정보도를 하고, 정정보도를 이행하지 아니한 경우 매일 50만 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법원은 또 “<법보신문>, 최 모 씨(법보신문 기자), 김성권(전 대불청 회장)은 공동으로 전준호에게 500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법원은 <법보신문>에 기사 정보를 제공한 김성권 전 대불청 회장에게도 공동책임을 물어 손해배상액을 부담토록 했다. 법원이 정정보도와 함께 손해배상금까지 지급할 것을 판결하면서, 전준호 전 회장에게 덧씌워진 공금횡령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법보신문>은 지난 2018년 11월 21일 ‘전준호 대한불교청년회 전 회장 공금 횡령 논란’ 제하의 기사를 통해 “조계종으로부터 입금된 금액이 차기 집행부에 인수·인계되지 않고 회계장부에서도 누락된 계좌를 통해 전 회장의 개인계좌로 들어간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예상된다.”고 보도하면서 전 전 회장에 대한 공금횡령 의혹을 제기했다.

<법보신문>은 또 ‘전준호 인계 안 한 계좌 외부감사가 찾았다’ 제하의 기사를 통해, 전준호 전 회장이 대한불교청년회가 조계종에 납부했던 과오납 관리비를 개인계좌로 입금 받아 횡령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후에도 <법보신문>은 신임 하재길 대한불교청년회장이 전준호 전 회장을 고발해야 한다는 등의 사설을 게재했었다.

전준호 전 회장은 다른 직장도 다니지 않으면서, 재정이 열악한 불교단체 활동에 전념하며, 사비를 털어 임기동안 미납된 단체의 건물관리비 등을 대납하고 이 중 잘못 책정된 금액의 일부를 임기가 끝난 후 새로운 집행부로부터 돌려받았다가 횡령으로 몰렸다. 또 과오납 금액을 전 전 회장에게 돌려준 사실을 김성권 당시 회장에게 보고하고 김 회장이 동의했는지 여부를 둘러싸고 ‘진실게임’마저 벌어져 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 업무 제휴에 따라 <불교닷컴>이 제공한 기사입니다.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박근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