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문화일반
학술
문화재
출판
예술
전시·공연
방송·언론
교육
> 뉴스 > 문화 > 문화재 | 핫이슈
     
조선 초 여래상 불두에서 수정염주 첫 발견
국내 없는 궁중장식품 반화·가장 이른 14세기 동종도
국외소재문화재재단 기메박물관·체르누스키박물관 조사
2019년 08월 21일 (수) 10:47:16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 불두에서 수정염주 복장물이 확인된 프랑스 국립기메동양박물관 소장 목조여래좌상. ⓒ Musee national des arts asiatiques - Guimet.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프랑스 국립기메동양박물관(이하 기메박물관)이 소장한 조선 초기 목조여래좌상에서 직물로 싼 수정염주 복장물이 확인됐다.

해외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한국문화재를 조사·연구하고 있는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은 “11월 4일까지 열리는 기메박물관 ‘부처 - 성인전’ 특별전에 출품된 15세기 목조여래좌상 머리에서 수정염주 복장물을 처음으로 발견했다”고 8월 14일 밝혔다.

이 불상은 샤를 바라(Charles Varat, 1842∼1893)가 1888년 조선을 방문했을 때 수집한 것으로 기메박물관 초기 소장품 중 대표작이다.

정은우 동아대 교수는 목조여래좌상에 대해 “머리의 동그란 중간 계주, 어깨의 반전된 주름, 왼쪽 어깨 밑으로 잡은 맞주름, 곧은 자세에 허리가 긴 길쭉한 신체비례 등은 조선 초기 15세기 불상의 특징”이라며, “이 불상은 사례가 드문 조선 초기 여래상으로 머리 안에 직물로 싼 수정염주가 남아있어 더욱 중요한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향후 정밀조사를 실시해 학계에 발표하고, 보존·복원 필요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 국립기메동양박물관 소장 조선 궁중장식품 반화(盤花). ©Musée national des arts asiatiques - Guimet.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기메박물관에서는 또 조선시대 궁중장식품인 반화(盤花)도 확인됐다. 반화는 우리나라에도 남아 있지 않는 희귀 자료로, 구한말 궁중생활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반화는 고종이 프랑스 사디 대통령에게 선물한 것이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이밖에 프랑스 체르누스키박물관에서 고려 충선왕 복위 3년(1311) 조성된 ‘지대4년명 동종’을 확인했다. 1962년 최순우 선생이 이 동종을 조사해 ‘파리의 고려종’이란 제목으로 《고고미술》에 소개한 적이 있지만 그 후 다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응천 동국대 미술사학과 교수에 따르면 이 동종은 가마쿠라시(鎌倉市) 스루가오카하치망구(鶴岡八幡宮) 소장 지치사년명종(至治四年銘鍾, 1324)과 개성 연복사종(1346) 등 명문이 있는 14세기 동종 3점 가운데 가장 이른 시기의 것이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6월 24일부터 7월 19일까지 기메박물관과 체르누스키박물관이 소장한 한국문화재 1300여 점을 실태조사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2013년부터 국외 한국문화재의 관리와 활용을 위해 12개국 47개 기관이 소장한 3만 7000여 점의 한국문화재를 조사·연구하고 있다.

   
▲ 체르누스키박물관 소장 지대4년명동종. ©Musée Cernuschi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이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박근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