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이웃종교
사부중 & News
사설코너
오피니언
축사코너
> 뉴스 > 종합 > 종단 | 핫이슈
     
‘배임 의혹’ 자승 전 원장 불기소의견 검찰 송치
감로수 로열티 제3자 지급 종단 손실 확인 못했나…불기소 의견 이유는?
2019년 07월 18일 (목) 16:32:22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 <불교저널 자료사진>

생수 사업 과정에서 배임 의혹을 받고 있는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에 대해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최근 배임 혐의로 조사받은 자승 전 원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자승 전 총무원장을 배임 혐의로 고발한 조계종 노조 역시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는 통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대한불교조계종지부(지부장 심원섭, 이하 조계종 노조)는 지난 4월 4일 자승 전 원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초서에 배당했다.

경찰은 경제 전문 수사관을 포함한 전담팀을 구성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지난 5월 경기 용인 소재 하이트진로음료(주) 본사를 압수수색했고, 지난달 10일에는 자승 전 원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비공개 조사했다.

불교개혁행동 등 불교계 시민단체들은 자승 전 총무원장에 대해 수사기관이 종교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엄정하게 수사해 달라고 거듭 요청해 왔다. 16일에는 국민과 불자 3천여 명의 서명이 담긴 서명지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하기도 했다.

조계종 노조는 자승 전 총무원장이 2010년 10월 하이트진료음료와 사찰용 생수 ‘감로수’ 관련 산업재산권사용 계약을 하면서 생수판매 로열티를 제3자 회사에게 지급하도록 해 종단과 사찰에 손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로열티를 받은 주식회사 정은 자승 전 원장의 친동생이 사내 이사를 지냈고, 이 회사의 감사는 자승 전 원장이 이사장인 은정불교문화진흥원의 이사로 재직했던 점 등이 드러났다. 이에 조계종 노조 등은 자승 전 원장과 주식회사 정이 특수 관계에 있을 것이라고 의심해왔다.

조계종 노조는 하이트진로음료(주)가 제3자에게 지급한 로열티는 생수 1병당 각 500㎖ 50원, 2ℓ 100원, 18.9ℓ 150원이라고 주장해 왔다. 2011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제3자에게 지급된 로열티가 약 5억 7000만 원에 달한다고 추정했다.

일부에서는 자승 전 총무원장이 제3자에게 수수료 지급을 지시했다고 해도 조계종단에 손실을 입힌 사실이 입증되지 않으면 배임 혐의가 성립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이 있었다.

경찰이 자승 전 총무원장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넘기면서, 검찰의 수사에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 업무 제휴에 따라 <불교닷컴>이 제공한 기사입니다.

     관련기사
· 조계종 노조, 자승 전 원장 검찰 고발· 조계종 “배임 의혹 사실 무근”
· 자승 전 총무원장 배임 혐의로 고발· “성역 없이 즉각 수사…노조집행부 징계 철회” 요구
· 교단자정센터 강제수사 및 노조 탄압 중단 요구 성명· 신대승네트워크 배임 혐의 진실 규명 요구 성명서
· 한상균 품을 땐 언제고 민노총에 적개심 드러낸 조계종· 조계종 총무원 노조 와해 공작 나서
· 조계종, 노조원 인격 말살…언론·종무원 접촉 금지령· “감로수 사건 핵심은 자승 원장과 ㈜정의 특수관계 규명”
· 낙산사에서 대기발령하는 조계종 노조 집행부· “성역없이 수사하고 종단 쇄신해야”
· 자승 전 원장 배임혐의 사건 본격 수사 착수· 잇단 비리 의혹으로 조계종 ‘몸살’
· “감로수 계약·돈 흐름 귀결처 등 명명백백 밝혀야”· 조계종, 인병철 도반HC 팀장 ‘해고’…노조원 첫 징계
· 심원섭 지부장 등 노조집행부 자택 대기발령· 경찰, 하이트진로음료 압수수색…자승 원장은
· 감로수 로열티 회사 감사는 은정재단 이사였다· “감로수 비리 엄정 수사·징계 철회 서명운동 전개”
· “서초서는 자승 전 원장 공개소환 조사하라”· “자승 스님 고발은 종단 위계 확립·종헌종법 수호”
· “로비로 수사망 빠져 나가려 하나? ‘황제수사’ 받는가?”· 공개소환조사 요구에도 자승 전 총무원장 비공개 조사
· “사회적 약자 위로하던 조계종이 노조원 해고 웬 말인가”· 단체교섭 응하지 않던 조계종에 ‘부당노동행위’ 판정
· 청와대에 자승 전 원장 수사결과 공개 촉구· 생수비리 엄정 수사 촉구 불자·시민 서명지 전달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박근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