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여시아문
새로 쓰는 만해 불교대전
안국당간_김태완
안국당간_이도흠
특별기획 만해 한용운
영화로 인생 읽기
문화초대석
건강교실
풍경한담
사진으로 보는 선학원사
처음 읽는 선불교의 역사
하도겸의 삼국유사전
길 따라 떠나는 사찰순례
히말라야 여행기
마음까지 건강해지는 음식
성미산 이야기
노재학 지상전 ‘한국산사 장엄세계’
불교의 무형문화재
> 뉴스 > 기획ㆍ연재 > 기획
     
선학원 편액
선학원과 역사를 함께한 뜻깊은 유물
2019년 06월 10일 (월) 17:51:50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 해강 김규진이 쓴 ‘선학원’ 편액.

한국근대불교문화기념관 1층 전시실에 들어서면 입구 맞은편 벽면에 걸려 있는 ‘禪學院’이라고 쓴 편액을 볼 수 있다. 편액 왼쪽에 ‘세존 응화 2949년 임술 정월 일 김해강 서’라고 씌어 있어 일제 강점기인 1922년 정월 해강(海岡) 김규진(金圭鎭, 1868∼1933)이 쓴 것임을 알 수 있다. 선학원이 일제에 부역하는 사판승에 맞서 이판승의 수도도량으로 설립된 때가 1921년 10월이니 이 편액은 선학원과 역사를 함께한 뜻깊은 유물이다.

글씨를 쓴 해강은 조선 말기에서 일제 강점기까지 활약한 서화가다. “전(篆), 예(隷), 해(楷), 행(行), 초(草)의 모든 서법에 자유로웠”던 서화가로 평가받는다.

해강은 31본산과 전국 큰 사찰의 편액을 많이 썼다고 한다. 해강은 특히 죽농(竹儂) 안순환(安淳煥, 1881~1950)과 작업을 즐겨 했다. 해강이 쓴 글씨 양쪽에 죽농이 대나무와 난초를 그린 편액은 전국 큰 사찰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김충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진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