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이웃종교
사부중 & News
사설코너
오피니언
축사코너
> 뉴스 > 종합 > 종단 | 분원섹션
     
“큰스님 유지 잘 이어나가도록 더욱 정진”
지봉당 석산 대종사 3주기 추모다례 엄수
2018년 03월 13일 (화) 16:58:13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 지봉당 석산 대종사 3주기 추모다례재가 30여 명의 대중이 동참한 가운데 3월 12일 엄수됐다.

   
▲ 석산 스님의 맏상좌 법진 스님이 영단에 차를 올리고 있다.

 

   
▲ 재단법인 선학원 임원들이 영단에 차를 올린 후 절하고 있다.

지봉당(智峰堂) 석산(石山) 대종사 3주기 추모다례재가 3월 12일 오전 11시 서울시 성북구 정법사에서 엄수됐다.

이날 추모다례에는 장로원장 혜광 스님, 총무이사 송운 스님, 교무이사 지광 스님, 이사 종근 스님과 한북 스님, 감사 영은 스님 등 재단법인 선학원 임원과 스님, 신도 등 사부대중 30여 명이 동참했다.

상단 불공 후 《금강경》을 독송하는 가운데 동참 대중은 상좌 법진 스님을 필두로 도제, 재단법인 선학원 임원, 스님, 신도 순으로 영단에 차를 올렸다.

맏상좌 법진 스님은 인사말에서 “은사 스님은 정법사에서 60년을 주석하셨는데 인도 4성지를 참배한 것 외에는 도량을 벗어난 적이 없으셨다”며, “은사 스님이 덕화로 도량을 지켜 주시니 바깥일을 마음 편히 할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스님은 이어 “은사 스님이 가시고 나니 바깥일을 하더라도 마음이 편치 않다”며, “은사 스님이 덕화로써 저희를 돌봐주신 것이구나 다시 한 번 느끼고 있다. 은사 스님의 유지와 덕화를 잘 이어가도록 더욱 열심히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석산 스님은 관준 → 만화 → 응화 → 대련 → 보광 스님으로 이어지는 만일염불회의 맥을 이은 마지막 어산장이다. 1919년 출생한 스님은 1937년 건봉사에서 보광 스님을 은사로 사미계를, 1965년 범어사에서 비구계를 수지했다.

1960년 복천암이 있던 터에 지금의 정법사를 세우고 평생의 주석처로 삼았다. 입적하기 전까지 단 하루도 염불과 기도 수행을 거른 적이 없던 스님은 2015년 3월 15일 “나와 남의 모든 행위는 모두 생사윤회의 원인이 되니, 솔바람 달 아래 한적한 곳에서 다함이 없는 조사선을 길이 닦으리〔爲他爲己雖微善 皆是輪廻生死因 願入松風蘿月下 長觀無漏祖師禪〕.”라는 임종게를 남기고 세수 97세, 법랍 78세로 입적했다.

이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김충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진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