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종단
사회ㆍ환경
사찰ㆍ지역
세계
이웃종교
사부중 & News
사설코너
오피니언
축사코너
> 뉴스 > 종합 > 종단 | 핫이슈
     
“불교시민사회 가치 입각해 활동하겠다”
청정승가공동체구현과종단개혁연석회의 2기 출범 선언
활동백서 발간·합리적 정책·대안 제시·중재 역할 천명
2018년 02월 07일 (수) 10:39:30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 청정승가공동체구현과종단개혁연석회가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어 2기 출범을 선언하고 올 한 해 활동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조계종 적폐 청선과 청정한 승풍 진작을 위해 활동해온 ‘청정승가공동체 구현과 종단 개혁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가 2기 활동을 선언했다.

연석회의는 1월 26일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의 한 식당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어 2기 출범을 알리고 향후 활동 방향을 설명했다.

연석회의는 먼저 조직을 재정비했음을 밝혔다. 여러 차례 운영위원회와 워크숍을 열어 소속 단체가 조계종적폐청산시민연대에 이중 가입된 문제를 정리하고 집행부를 새로 구성했다.

2기 연석회의는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청정승가탁마도량, 불교환경연대, 신대승네트워크 등 4개 단체로 구성됐다. 청정승가탁마도량은 새로 가입했다. 집행부는 원근·시공·증악·법일 스님이 공동대표, 일문 스님이 운영위원장, 법안·도철·퇴휴·동출·허정·부명 스님, 박재현 신대승네트워크 협업미래센터 소장, 한주영 불교환경연대 사무국장이 운영위원 소임을 맡았다.

연석회의는 기자회견문에서 “‘불교시민사회적 가치’에 입각해 활동하겠다”고 올 한 해 활동 방향을 천명했다. “정부를 비판하고 견제하는 것이 시민사회의 역할이듯, 불교시민사회가 종단을 비판하고 견제하는 기능은 종단을 건강하게 하는 데 필수”라는 이유에서다.

연석회의는 이를 위해 “종권의 사유화와 탈법, 불법 행위, 잘못된 관행과 구조에 대해 비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실천 가능한 합리적 정책과 대안을 제시하는 대안 실천단체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종단 갈등과 대립을 불교적 가치에 입각해 조정·중재하는 일에도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적폐 청산과 종단 개혁 활동에 대한 평가와 정리 작업을 진행할 계획도 밝혔다. 연석회의 활동백서를 발간하고, △용주사 범계 △마곡사 부정선거 △정광 스님 폭행 사건 △해종언론 지정 △징계 남용 등 현 총무원장 취임 이전에 발생한 적폐를 바람직하게 처리해 종도와 시민 사회의 우려를 해소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해결 방안을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승가공동체의 복원, 종도의 권리 보장, 종도 참여 중심의 종단 구조, 사회적 가치 구현과 평등, 화합의 승가 원리로 종단 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도록 종도들의 참여 하에 종헌을 중심으로 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연석회의는 35대 집행부에게 공평하고 공정하게 종단을 운영해줄 것을 당부했다. “종헌·종법과 대중공의에 입각하고, 시대적 흐름과 공공성에 기반한 사회적 가치를 존중해 달라”는 것이다.

연석회의는 그 첫 걸음으로 “5가지 적폐 사안을 종헌·종법과 사회적 가치에 입각해 신속히 조치하라”고 주문하고, “이런 사안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제도 보완과 엄격한 법집행”을 강조했다.

설정 총무원장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강조한 ‘대탕평’과 ‘종단 화합’에 대해서도 “1994년 종단 개혁 당시 멸빈된 징계자가 핵심”이라며, “1994년 종단개혁정신을 살피고, 대탕평에 대한 종도들의 공의를 모아 종헌·종법에서 정한 절차에 따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설정 총무원장이 밝힌 선거제도 폐지 주장에 대해서도 “직선제가 가장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며, “선거제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우선 1994년 종단개혁 이후 현 종단체제에 대한 종합적 평가와 진단이 함께 모색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석회의는 “선거제도 개선을 위한 추진과정이 객관적이고 투명해야 하고, 선거제도 개선에 참여하는 이들의 종도 대표성과 숙의성이 보장되어야 할 것”이라며, “선거제도 개선에 앞서 선거법 위반자에 대한 엄격한 법집행과 처벌”을 요구했다.

연석회의는 끝으로 “한국불교 내부의 불평등과 불안, 불공정과 불통 원인과 불교적 대안을 찾아 불자들과 시민들이 신뢰하는 불교의 마중물이 되도록 하겠다”며 “청정한 승가공동체를 구현하고 종단을 바로 세우는 일을 향해 우보천리(牛步千里)의 마음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김충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진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