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여시아문
글밭에 핀 만다라
뜻으로 보는 삼국유사
새로 쓰는 만해 불교대전
송운 스님의 禪을 즐겨라
안국당간_김성동
안국당간_박병기
안국당간_박찬일
안국당간_신규탁
안국당간_신승철
안국당간_장영우
열반경 강의
영화에서 불교보기
이동규 화백의 禪畵 속 禪話
중국의 명차
철학 卍행
초기경전과 불교사상
한국불교 논쟁사 연구
> 뉴스 > 기획ㆍ연재 > 기획 | 여시아문
     
104. 용서(容恕)
세상을 바꾸는 고결한 마음가짐
2017년 08월 31일 (목) 14:57:29 법진스님 budjn2009@gmail.com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명상가 아잔브람 스님이 한국을 다녀갔을 때 불교계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특별히 용서를 강조했다고 한다. 그는 남아공에서 있었던 ‘용서 이야기’를 들려줬다. 남아공의 한 여성이 정치적 견해가 다르다는 이유로 자신의 남편을 고문하고 살해한 남자를 용서했다는 내용이다. 남자에게 달려들어 폭력을 휘두를 것으로 알았던 대중들은 오히려 포옹하며 용서하는 그 여성의 행동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접시꽃 당신>으로 유명한 시인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그의 교육에세이 《마지막 한 번을 더 용서하는 마음》에서 용서에 대해 언급했다. 도 장관은 이 에세이집에서 이렇게 말했다.

“좋아하는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싫어하는 사람을 미워하는 것도 어렵지 않습니다. 그러나 미워하는 사람을 용서하는 일은 참으로 어렵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사람의 마음이 온유해지고 다른 사람을 너그러이 대해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것이 자신에 대한 용서이고 다른 이에 대한 용서가 아닐까요?”

용서란 참으로 아름다운 행위다. 지혜와 경륜과 너그러운 포용력이 없으면 쉽게 해낼 수 없는 고결한 마음가짐이다.

그래서 옛말에 이르길 “아무리 어리석을지라도 남을 책망하는 데는 밝고, 아무리 총명할지라도 자기를 용서하는 데는 어둡다[人雖至愚 責人則明 雖有聰明 恕己則昏]”고 했다.

영국의 불교학자 리스 데이비스는 “붓다가 다른 스승들과 다른 점은 그의 심원한 열정과 만민에 대한 박애정신이다.”고 했다. 부처님의 정신은 중생에 대한 지극한 연민과 무한한 사랑에 있다는 말이다. 지극한 연민과 무한한 사랑은 용서와 통한다.

경전에 나오는 살인마 ‘앙굴리 마라’도 부처님에겐 용서의 대상이었다. 용서는 생명 있는 모든 존재들에 대해 한없이 사랑을 베풀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에 상응하는 실천과제라 할 수 있다. 이것이 사회 속에서 실천될 때 세상을 변하게 하는 큰 힘으로 작용하게 된다. 용서가 이루어지지 않는 사회는 감동이 없다. 불교는 용서를 통해 세상을 바꾸고자 하는 종교다.

법진 스님 | 재단법인 선학원 이사장·본지 발행인

법진스님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산
2017-08-31 16:23:11
종교와 과학
인간의 장기를 기증하면 다른 사람에게 이식돼서 주인의 생명과 상관없이 독립적으로 잘 살아 간다. 그렇다면 인간은 하나의 주체에 의해서 통제되는 단일생명체인가 아니면 여러 생명체가 함께 살고 있는 집단생명체인가? 기존의 과학이론을 뒤집는 혁명적인 이론으로 우주와 생명을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과학자들이 반론을 못한다.
전체기사의견(1)
선센터 건립 기금 1천만원 전달
84. 진덕왕 ⑤ 사영지
‘보조사상 연구 30년 회고와 전망’
서구는 불교를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삼국유사 ‘광덕장엄’조 어떻게 해석할
대한불교진흥원 제9회 원효학술상 공모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김충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