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여시아문
새로 쓰는 만해 불교대전
안국당간_김태완
안국당간_이도흠
특별기획 만해 한용운
영화로 보는 인생
문화초대석
건강교실
풍경한담
사진으로 보는 선학원사
처음 읽는 선불교의 역사
길 따라 떠나는 사찰순례
히말라야 여행기
마음까지 건강해지는 음식
성미산 이야기
노재학 지상전 ‘한국산사 장엄세계’
불교의 무형문화재
사찰 편액
> 뉴스 > 기획ㆍ연재 > 기획 | 새로 쓰는 만해 불교대전
     
"큰 서원으로 중생을 구제"
새로쓰는 불교대전<36>-제6장 불신(佛身)
2017년 01월 18일 (수) 09:01:07 법진스님 budjn2009@gmail.com
248.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과거세(過去世)에 상인이었을 때, 여러 상인들과 함께 보배를 취하기 위하여 큰 바다에 갔다. 많은 보배를 얻어 배에 실었는데, 배가 바다 가운데서 갑자기 부서져 배에 탄 사람들은 표류(漂流)하기도 하고, 혹은 익사(溺死)하기도 했다. 그때 나는 부낭(浮囊)1)에 의지하여 안전히 바다를 건널 수 있었다. 그런데 물에 떠있는 다섯 명의 상인이 나를 향해 구해달라고 구원을 요청했다. 그런데 부낭은 하나여서 다섯 상인이 함께 그 부낭에 의지해 바다를 건널 수 없었다. 그래서 나는 다섯 상인에게 말했다. “당신들은 두려워하지 마시오. 나는 당신들이 이 큰 바다를 무사히 건너도록 해주겠으니, 내 몸을 단단히 잡으시오.” 그들은 내 등에 타기도 하고, 어깨를 안기도 하고, 정강이를 붙잡기도 했다. 이때 나는 몸에 차고 있던 날카로운 칼로 내 목숨을 끊었고, 그들은 내 시신(屍身)에 의지하여 육지에 닿을 수 있었다. -대비경(大悲經)

249. 부처님이 코끼리 조련사[象師]에게 물었다. “코끼리를 조련(調練)하는 법이 몇 가지 있습니까?” 조련사가 대답했다. “세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는 강한 갈고리로 입을 걸어 고삐를 매는 것입니다. 둘째는 음식을 줄여 항상 굶주리고 여위게 하는 것입니다. 셋째는 매를 때려서 아픔을 주는 것입니다. 갈고리로 입을 걸어 입이 강해지는 것을 제압하고, 음식을 많이 주지 않아 몸이 사나와 지는 것을 제압하고, 매를 때려서 그 마음을 복종시킵니다.”
부처님이 조련사에게 말씀하셨다. “나 또한 삼법(三法)이 있으니, 모든 사람을 조절하고, 나 스스로를 조절하여 무위(無爲)2)에 이를 수 있도록 한다. 첫째 지성(至誠)으로 입의 후환(後患)을 제어하고, 둘째 자애로움으로 몸의 억셈을 굴복시키고, 셋째 지혜(智慧)로 어리석음을 멸한다. 대개 이 세 가지 일을 하게 되면 모든 사람들을 구제하여 삼악도(三惡道)3)를 떠나게 할 수 있다. -법구비유경(法句譬喩經)

250. 세간(世間)4)은 방일(放逸)5)하여 길이 오욕(五欲)6)에 빠져있고, 헛된 망상(妄想)으로 고통의 장애를 만든다. 이때 열심히 수행하여 방일함이 없이 불법(佛法)을 받들어 행하고, 큰 서원(誓願)으로 저들을 구제함이 바로 부처님의 경계(境界)7)이다.
미혹하여 바른 길을 잃고, 여러 잘못된 길을 가는 중생을 보건대, 큰 어둠 속에 긴 시간동안 머물러있다. 이들을 위해 지혜의 등불을 켜서 불법(佛法)을 보게 하는 것이 부처님의 경계이다. 삼유(三有)8)의 바다가 깊고 넓어서 밑과 끝이 없는데, 중생들은 그 속에서 표류하며 죽고 있다. 이에 방편으로 정법(正法)9)의 배를 만들어 그들을 건너게 하는 것이 부처님의 경계이다. -화엄경(華嚴經)

제6장 불신佛身


251. 부처님의 몸은 법신(法身)10)이니 무량한 공덕과 지혜를 따라서 생긴다. 계(戒), 정(定), 혜(慧), 해탈(解脫), 해탈지견(解脫知見)11)을 따라서 생긴다. 자(慈), 비(悲), 희(喜), 사(捨)12)를 따라서 생긴다. 보시(布施), 지계(持戒), 인욕(忍辱), 유화(柔和), 근행(勤行), 정진(精進), 선정(禪定), 해탈(解脫), 삼매(三昧), 다문(多聞), 지혜(智慧)13)의 여러 바라밀을 따라서 생긴다. 방편(方便)14)을 따라 생기며, 육통(六通)15)을 따라 생기며, 삼명(三明)16)을 따라 생긴다. 37도품(三十七道品)17)을 따라 생기며, 지관(止觀)18)을 따라 생긴다. 또 시방사무소외(十方四無所畏) 18불공법(十八不共法)19)을 따라 생긴다. 일체의 불선법(不善法)20)을 끊고 온갖 선법(善法)을 모으는 일을 따라 생긴다. 진실을 따라 생기며, 불방일(不放逸)을 따라 생긴다. 이와 같은 끝없는 청정한 일을 따라 여래(如來)의 몸이 생긴다. -유마경(維摩經)

[각주]
1)선박에 비치하는 구명(救命) 도구.
2)각종의 원인, 조건에 의해 생성된 것이 아닌 존재.
3)악한 일을 많이 저지른 사람이 죽어서 간다는 고통의 세계인 지옥도(地獄道), 아귀도(餓鬼道), 축생도(畜生道).
4)중생(衆生). 오온(五蘊)으로 되어있는 유정(有情)의 세계.
5)게으름을 피우고 태만함. 마음이 산만하여 선행에 전념하지 않는 것.
6)욕망의 대상이 되는 색(色), 소리(聲), 향기(香), 맛(味), 감촉(觸). 5근(眼耳鼻舌)의 대상이 되는 색, 소리, 향기, 맛, 감촉의 5종.
7)경지.
8)3개의 생존 영역. 욕계(欲界), 색계(色界), 무색계(無色界)의 3계에 생존하는 것.
9)바른 가르침.
10)색도 형태도 없는 진실 그 자체의 몸.
11)戒: 악을 멈추고 선을 닦는 것. 定: 심신을 정결히 하여 정신을 통일하는 것. 慧: 정결한 마음으로 바르고 진실한 모습을 판별하는 것. 解脫: 미혹의 결박을 풀은 경지인 열반(涅槃). 解脫知見: 자신이 해탈한 것을 인정하는 지혜.
12)慈: 즐거움을 주는 것. 悲: 고통을 없애는 것. 喜: 남의 즐거움을 보고 기뻐하는 것. 捨: 마음의 평등한 상태.
13)布施: 재물을 주고, 진리를 가르치고, 無畏를 주는 것. 持戒: 계율을 지키는 것. 忍辱: 참는 것. 柔和 : 부드럽고 온순한 것. 勤行: 열심히 힘써 행하는 것. 精進: 심신을 힘쓰는 것. 禪定: 마음을 집중하고 안정시키는 것. 解脫: 괴롭고 아픈 세계에서 해방된 평안한 상태. 三昧: 마음을 집중하여 마음이 안정된 상태. 多聞: 널리 듣고, 많은 것을 아는 것. 智惠: 존재의 실상을 깨닫는 것.
14)뛰어난 교화 방법.
15)여섯 종류의 초인적인 힘으로 신족통, 천안통, 천이통, 타심통, 숙명통, 누진통.
16)3종류의 초인적 능력으로 숙명명, 천안명, 누진명.
17)열반에 도달하기 위한 37종류의 수행 방법.
18)止: 마음을 특정의 대상에 집중하는 것. 觀: 바른 지혜를 통해 대상을 보는 것.
19)四無所畏: 불, 보살이 설법할 때 두려운 생각이 없는 지력(智力) 네 가지. 不共法: 다른 이와 공통하지 않는 독특한 법으로 부처님은 18종의 불공법이 있음.
20)이치에 맞지 않고 현세나 내세에 자기나 남에게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온갖 불선한 행위. 5악(五惡), 10악(十惡), 바라이죄(波羅夷罪), 5역죄(五逆罪) 등의 악업이 불선법에 속함.

-한국불교선리연구원장

법진스님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박근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