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참된베풂, 선학원
   
문화일반
학술
문화재
출판
예술
전시·공연
방송·언론
교육
> 뉴스 > 문화 > 예술 | 핫이슈
     
김영옥 만다라 개인전 ‘날아오른 평화의 새’전
29일까지 갤러리1819 제2 전시관
2015년 12월 23일 (수) 10:09:42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 김영옥 작 ‘날아오른 평화의 새2’

만다라미술심리연구원 김영옥 원장은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의 치유가 되고 자신을 완성시키는 그림을 만다라라고 표현한다. 그에게 만다라는 자신의 불안전한 상태를 이끌어 완전하게 통합시키는 것이다.

지난 제7회 개인전 ‘출항’에서 ‘좌초된 큰 배를 수리한 끝에 많은 이들을 구하는 치유의 배’를 출항시켰던 김 원장이 땅과 바다를 벗어나 하늘을 향해 가볍게 날아오르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12월 29일까지 서울 중구 명동성당 지하 갤러리1819 제2 전시관에서 개최하는 8번째 개인전 ‘날아오른 평화의 새’를 통해서다.

김 원장의 작품은 남들이 쉽게 따라할 수 없는, 지난한 제작기법으로 유명하다.

무의식을 상징하는 수천 개의 작은 전각 돌에 새김부터 시작해, 화선지에 수백 번 반복적으로 만다라의 기본뼈대를 갖춘다. 그런 다음 무수히 많은 붓 터치로 내적인 통합을 이룰 때까지 작업을 멈추지 않는다. 김 원장이 “자신을 투신하면서까지 몰두하는 힘든 작업은 이제 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도 지난 10년 동안 얼머나 힘든 작업을 해왔는지 보여준다.

석채, 분채, 금분, 은분, 아교 등으로 동양적인 재료로 구현해낸 김 원장의 만다라 작품의 색채들은 이제까지 볼 수 없는 신비로움을 자아낸다.

전시 문의. 02)727-2336

이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저널(http://www.buddhism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과 광고성 글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0306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윤보선길 35-4 (안국동) 재단법인 선학원 내 | 전화 02)720-6630 | 전송 02)734-9622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856 | 등록일자 2009년 5월 8일 | 발행일자 매주 목요일 | 발행인 최종진 | 편집인 박근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윤
Copyright 2009 불교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jn2009@gmail.com